스모 우리에게 씨름이 있다면 일본은 스모가 있다. 일본식 씨름인 스모는 일본의 전통 스포츠로 일본의 국기(國技)로 발전해 왔다. 유명 스모 선수는 대중연예인 이상의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경기가 있을 때는 국민적 관심사로 신문의 스포츠면을 크게 장식하고 있다. 원래 스모의 역사를 살펴보면, 스모는 단순한 스포츠라기보다는 농사의 길흉을 점치고 신에게 바치는 종교제례나 진혼·주술 등의 행사의 일종으로 행해졌다.
 따라서 오늘날에도 경기장에 입장한 리키시(力士) 두 사람은 시합을 하기 전에 물로 입을 헹구고, 부정을 없애기 위해 소금을 씨름판 위에 뿌리는 등의 의식을 행하고 본 시합에 들어간다. 또한 정치적으로는 고대 천황에의 복속을 상징하는 의미로 각 지방의 장사를 모아 궁중에서 스모를 행함으로써 천황의 지방 지배를 확실히 하는 의식이기도 하였다. 문헌상으로는 백제가 일본에게 많은 문화·경제적으로 도움을 주었던 당시 642년, 백제의 사신을 접대하기 위해 스모를 시작했다는 기록이 남아있기도 하다. 헤이안(平安)시대에 와서 조정의 연중행사로 정착되어 지금처럼 동서의 두 편으로 나누어 대진하는 스모의 기본이 확립되었고, 막부가 성립된 후 전국시대에 이르기까지 실용적 무술로서 무사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또한 근세 에도(江戶)시대에 들어서는 직업적인 스모선수인 리키시가 등장하여 대중적·오락적 특색을 갖게 되면서 전문적으로 하는 선수들이 출현하게 되었고 각 지방마다 스모대회가 열리기 시작했다.

다도(茶道)  일상다반사라고 하는 말이 있듯이 차는 일본인의 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다도라고 하는 예능으로써의 차는 오히려 일상생활과 단절된 특수한 장소에서 특정한 시간을 마련하여 마시는 예절이다. 일상생활에서는 편히 앉아 아무렇게나 마셔도 전혀 상관없는 차도, 다도에서는 아주 복잡한 순서에 의해 정해진 예의범절에 따라 마시지 않으면 안된다. 차를 마시는 관습은 중국에서 전래되었는데 그 초기에는 주로 사찰의 승려들이 마셨다고 한다. 이것이 무사들에게 보급되고 점차 일반서민들에게도 널리 퍼지게 되었다. 다도에서는 맛짜라고 하는 분말상태의 정제된 차잎을 차왕이라고 하는 찻잔에 넣고, 끓인 물을 부어 저어서 거품을 일으켜 마신다.
6세기 아즈찌모모야마 시대에 센노리큐우가 와비, 사비 라고하는 간소한 취향과 이찌고 이찌에의 정신을 도입하여, 다도를 완성시켰다. 다도는 조용함과 간소함을 특히 강조하는 예능이다. 이것은 불교 종파의 하나인 선종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건축은 물론 예술, 사고방식, 생활양식등 일본문화의 여러 방면에 걸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밖에도 일본의 전통적인 예의범절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형식보다는 마음을 중시하며, 나를 희생하여 손님을 대접하는 것이 바로 다도의 정신이라 할 수 있다.
이찌고 이찌에란 일생동안 한번 만날까 말까한 소중한 만남이란 의미로서, 주인은 만남을 소중히 여기기 위하여 도코노마에 장식하는 족자와 꽃꽂이, 찻잔 등의 도구를 정성들여 준비한다. 한편 초대받은 손님은 이와 같은 주인의 세심하고 정성스런 준비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다. 다도에는 여러 유파가 있다. 현재 대표적인 유파로는 오모테센케와 우라센케가 있으며, 일부의 젊은 여성들의 신부수업의 일환으로 다도를 배우고는 있으나 의식주가 점차 서구화 되어 가는 오늘날에 있어서 다도를 즐기는 사람은 극히 일부분에 불과한 실정이다.

꽃꽃이(이케바나)
일본의 꽃꽂이는 자른 꽃가지를 사용한 전통적 생활예술의 하나로 16세기경부터 성행하게 되었다. 초기의 꽃꽂이는 자연 그대로의 소재와 모습을 중요시했으나, 점차로 소재 자체는 자연 그대로의 것을 이용하면서도 구성에 관한 한 이념적인 의미 부여가 널리 유행하게 되었다. 즉 자연 속에 핀 꽃을 이용하여 3개의 가지 또는 줄기를 우주, 지구, 사람의 3가지 요소로 상징화하여, 이 3가지가 자연의 조화를 이루고 모든 우주를 나타낼 수 있도록 균형있게 표현한다는 사고가 기본이 되어있다. 그런 전통적인 꽃꽂이에 맞서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생명이 없는 쇠 조각, 석고, 유리 등을 소재로 하여 그것에 생명감을 부여하여 마치 살아있는 모양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전위적인 꽃꽂이도 등장하게 되었다. 꽃꽂이의 기초적인 기술로는 첫째로 소재를 수반에 어떻게 정착시키는가 하는 방법, 나머지 가지나 잎을 어떻게 처리하는가 하는 방법, 소재를 구부리는 방법, 비뚤어진 가지를 세우는 방법 등 조형사의 기법이 있다. 이 밖에도 줄기를 물 속에서 잘라 도관에 거품이 들어가는 것을 막거나, 줄기의 맨끝 부분을 태우거나, 약품에 담구거나 한여 물을 잘 흡수하게 하는 기법 등 식물의 생리에 착안한 것들이 있다. 꽃꽂이는 꽃을 통해서 자기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하는데, 외관의 장식성보다도 내용의 정신성을 중요시 하고 있다. 그러므로 오하라류우, 고류우, 소우게쯔류우 라고 하는 서로 생각이 다른 여러 유파가 존재하며, 이에모토(한 유파의 정통을 잇는 가문) 상호간의 경쟁심이 일본의 꽃꽂이를 현재와 같이 발전시켜 왔다. 옛날부터 일본에서는 무엇보다도 실내장식의 하나로, 또한 생활을 즐기는 취미로써 꽃꽂이가 정착되어 가고 있다.